커뮤니티

말씀 묵상

no.2408 숲길에서
작성자 : CBS선교후원 작성일 : 10/12/2018 9:15:06 AM 조회수 : 5
숲이 우거지고 새들이 지저귀는 오솔길을 걷다보면
한없이 마음이 맑아짐을 느낍니다. 소란한 세상에서 들려오는 온갖 잡음을 뒤로하고 호젓한 숲길을 걸어 갈 때의 그 기분을 느껴보십시오. 풀벌레소리의 청아함, 가슴속까지 시원한 산바람, 코끝에 짜르르 감겨오는 흙냄새는 당신의 지친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어줄 것입니다. ‘사람은 자연의 품에 안길 때 맑고 높은 것을 얻는다. 사람은 속이지만 자연은 우리를 속이지 않는다.’ 헤르만 헤세의 말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