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말씀 묵상

no.2763 삼월의노래
작성자 : CBS선교후원 작성일 : 3/2/2020 9:11:25 AM 조회수 : 203
햇볕 반짝이는 3월입니다. 오늘은 영국의 낭만파시인 워즈워드의 ‘삼월의 노래’를 소개합니다.
‘닭이 운다./
시냇물은 흐르고/
새떼 재잘대며/
호수는 반짝이는데/
푸른 초원은 햇볕 속에 잠들었다./
늙은이도 어린이도 젊은이와 함께 일할/
풀 뜯는 가축들은/
모두 고개도 들지 않구나./
마흔 마리가 마치 한 마리인양.
긴 겨울 지나 이제 새봄이 열리고 있습니다. 우리도 투박한 겨울의 옷을 벗어버리고 새 옷으로 갈아입고 산천에 펼쳐지는 새봄을 맞이합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