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말씀 묵상

no.2766 경칩(驚蟄)
작성자 : CBS선교후원 작성일 : 3/5/2020 9:08:05 AM 조회수 : 244
오늘은 경칩(驚蟄), 이제 곧 개구리나 벌레들이 흙을 뚫고 나올 때가 되었습니다. 저 산야의 풀과 나무들이 죽은 것처럼 보이지만 머지않아 새싹을 피울 것입니다. ‘초목의 잎이 떨어지면 생기는 뿌리로 내려가 새싹을 마련한다. 그것은 동지로부터 낮이 길어지는 이치와 같다. 얼음장 속에서 봄이 움트니 조그만 양기가 마침내 만물을 소생시킨다. 만물을 얼어붙게 하는 겨울에도 만물이 자라게 하는 기운을 볼 것이니 이것이 천지의 마음이다.’ 채근담에 있는 말입니다.
목록